내가 잡담을 피하는 것은
‘상대의 말을 듣기’도 중요하게 여기기 때문이다.

소통을 좋아한다고 착각하면서 혼자 설교하는 사람이 아니고.

Leave a Reply