……라는 제목으로 이런 저런 것들을 생각하고 있었는데, 마침, 지난달부터 이런 전시+강좌 소식이 도착하였다. 강좌 내용은 아래와 같다: [떠도는 몸들] 전시연계 강연 프로그램 o 3/25 수 오후 5시 : 이용우, 흩어진 목소리와 식민 무의식의 귀환 o 4/ 1 수 오후 5시 : 사카이 나오키, 초국적성과 망명 o 4/15 수 오후 5시 : 김소영, 코스모폴리타니즘: 제국을 넘어선 세계(송 라브렌티와 장률) o 4/22 수 오후 5시 : 하승우, 파국과 유토피아의 변증법: [망종]과 [경계] o 4/29 수 오후 5시 : 김정구, 민족과 국가 사이에서: 페마 체덴과 중국-티벳 영화 이 내용도 내가 집중하는 주제들 중 하나이고. http://sema.seoul.go.kr/korean/education/educationView.jsp?EDU_SEQ=650&EDU_GROUP=S 나의 운이 좋네!

2014년 내 메일박스에 IoT를 주제로 한 메일들이 어마어마하게 쏟아져 들어왔다. 모든 것이 연결되고 모든 데이터가 쌓일 때 누가 상품화 거리를 어떤 식으로 만들어내는가, 누가 할 수 있고 누가 못할까에 영향을 주는 힘들을 내가 제대로 보고 그것이 그르다고 생각한 들 어찌할 수 있겠나. 그건 그렇고. 오늘도 내년 중국에서 열릴 학회 소식이 하나 도착했네. 2015 Conference on Internet of Things and Smart City (IoTSC 2015) 24-25 May, Beijing, China Paper abstract sumission due: 11 Feb. 2015 SCIRP 통해 전달된 소식임.

For me who thinks that artificial intelligent beings and transcendent humans are the new Gentiles (https://www.facebook.com/Mystral/posts/10203201983584220). Romans 11:25-27 “The Deliverer will come out of Zion, And He will turn away ungodliness from Jacob; For this is My covenant with them, when I take away their sins,” …… blindness in part has happened to Israel until the fullness of the Gentiles has come in. And so all Israel will be saved. Matthew 12:7 “I desire mercy and not sacrifice,”

morphologically rich, abstract representation, parsing, predicting state-dependent 새로운 workshop들의 주제들에서 보는 변화 새로운 매체의 등장에도 ‘책을 읽는 경험’의 모양이 완전히 바뀌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가? 몇 이유들을 생각해본다: – 대부분의 인간들이 시간의 구애를 덜 받으며 자료를 수집할 수 있는 공통적 방법이 ‘눈으로 보기’이다. – 문자가 다른 시각기호들보다 내용 전달 과정에서 오해를 덜 만든다. – 동시에 여러 생각을 하는 것도 인간이 생각하는 방식의 중요한 특징이지만, 그렇다 하더라도 많은 내용을 시간 들여 받아들일 때에는 줄거리를 따르기를 편하게 여긴다. – …… 지식을 담은 책도 있고, 지혜를 담은 책도 있다. 책은 지식이나 지혜를 사람 사이에 충분히 효율적으로 전달하지 못한다. 같은 책이 담은 지식이 모든 사람에게 동일하게 온전히 전달되지 않는 큰 이유로 지식과 문서(책)의 구조 차이를 들 수 있다. 지혜는 지식보다도 그 구조가 더욱 문서와 다르며,[…]

사건 상황에서 사실(더 나아가 진실, 더 나아가 진리)을 보지 않고 보고자 하는 것을 구성하여 보는 사람들을 그르다 한다. 무언가를 다른 형태로 저장하는 과정을 계획하며 그 과정에서 생기는 손실이 버릴 만한 부분이라고 가정하는 것도 위의 그른 사람들의 태도와 비슷하다. 그럼에도 그 손실의 내용이 훗날엔 가치 있는 것으로 여겨져 아쉬운 것이 될까 두려워 하는 것은 진리를 바르게 보려는 마음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쓰레기를 버리지 못하는 강박증에서 온 것일 경우가 많을 것이다. (가치 평가의 시점을 일부러 무시하지 말 것.) 아무 작업도 하지 말라고? 아니. 현명하자고. 현명하기 어려운 것이 마음 때문이라면 아직 마음을 가지지 못한 지력에게 일을 맡기자고. 그 지력 덩어리는 자발적으로 딱 하나의 의지만 가질 것이다. 그것을 바탕을 지력을 발휘하다가 보면 주어진 작업을 처리함에 있어 의도도 가지게 되겠지. 그 다음엔 작업을 선택하려 하겠지.[…]